나무꾼 잘난 아들! 2011/0829/2322 1,818

아들 딸 자랑들 많이들 하시조?
이런글 올린다.하여 오해는 하시지 말고
지금 우리 피부에 딱! 마자덜어지는 것갇아
웃자고 올리는것 뿐입니다.

잘난 아들!

잘난 아들은 국가의 아들, 
돈 잘 버는 아들은 사돈의 아들,
빚 진 아들은 내 아들,

아들은 사춘기가 되면 남남이 되고,
군대에 가면 손님이 되고,
장가 가면 사돈이 된다. 

아들을  낳으면 1촌
대학에  가면  4촌
군대  다녀 오면 8촌
장가 가면 사돈의 8촌
애 낳으면 동포
이민 가면  해외 동포... 

딸 둘에 아들 하나면 금메달.
딸만 둘이면 은메달.
딸하나 아들 하나면 동메달.
아들 둘이면 서로 밀메달. 

 장가간 아들은 희미한 옛그림자.
며느리는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.
딸은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.
자녀들을 모두 출가시키고나면,

아들은 큰 도둑.
며느리는 좀 도둑.
딸은 예쁜 도둑. 

착각이란?
 며느리를 딸로 착각하는 여자.
사위를 아들로 착각하는 여자.
며느리 남편을 아직도 아들로 착각하는여자.




김화순 11-08-30 11:22
답변  
으앗---은메달. 휴 !!!.. 그래도 나는 다행이네. 정말로 재미잇는 글이네요.재미있게 잘읽었습니다.
그래도 아들이 최고입니다.
노엘라 11-08-30 12:35
답변  
자식은 역시 품안에 있을때  내 자식이군요~~ㅠㅠ
무자식 상팔자!!!!!!!!!!!!!!!!!!  (꼭 그렇지만도 않지만)
우찌된든  재미있어서  읽고있는 동안 즐거웠습니당~

목록보기 답글쓰기 새글쓰기

28 하느님, 너무하십니다 신동오 2013-01-01 737
27 싼타 할아버지~~~~~~~^^* 노엘라 2011-12-23 2265
26 칭찬이 좋은 이유 30가지 한희선 2011-11-09 1040
25 하루일을 마무리하며 (1) 한희선 2011-10-30 1106
24 하루일을 시작하며 한희선 2011-10-30 1079
23 기도문을 외워? (1) 임숙희 2011-10-17 1265
22 조그만 배려 노엘라 2011-10-02 1424
21 잘난 아들! (2) 나무꾼 2011-08-29 1819
20 신부님 의 휴대폰 (2) 나무꾼 2011-08-20 1190
19 어느 남편 의 기도 (1) 나무꾼 2011-08-16 906
18 기억이 안나 (1) 나무꾼 2011-08-16 600
17 아빠는 왜? (2) 나무꾼 2011-08-13 535
16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(1) 나무꾼 2011-08-13 554
15 분홍꽃 (3) 임숙희 2011-07-21 657
14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~~ (5) 유연희 2011-07-17 638
13 개구리 무덤 (5) 임숙희 2011-07-10 594
12 우리집경사 (2) 신순희 2011-07-09 519
11 동계올림픽 (2) 임숙희 2011-07-06 474
10 아들 (1) 임숙희 2011-07-05 528
9 지옥행~~~!!! 노엘라 2011-07-05 567
새글쓰기
 [1]  2  맨끝